교촌 배 송비 인상 논란

교촌 배 송비 인상 논란
국내 최대 치킨 프랜차이즈인 교촌F&B가 배달료를 3000원에서 4000원으로 33% 인상해 소비자들의 비판이 커지고 있다.

교촌 배

서울op사이트 치킨 배달료는 가맹점주가 결정하고 본사는 가맹점주 개인의 결정에 대해 아무런 발언권이 없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교촌F&B 관계자는 “택배비가 비싸다는 비판이 있는 것은 알지만, 단가는 우리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 가맹점의 결정에 따를 뿐”이라고 말했다.more news

그러나 소비자들은 교촌F&B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했다는 주장을 반박하며,

가맹점과 이익을 공유하면 배송비를 올리지 않아도 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교촌F&B는 외식업주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겁쟁이입니다. 최근 부풀려진 식자재비, 인건비, 공과금 등을

반영해 수수료를 모두 인상했습니다. 배달료를 올리는 이유”라고 음식배달업체 관계자는 말했다.

한국브로일러협의회에 따르면 치킨집에서 사용하는 치킨 시세는 지난해 7월 1kg당 3923원에서 이달 4692원으로 20% 올랐다.

식용유 가격도 국제 곡물 가격 폭등으로 두 자릿수 폭등했다.

교촌 배

교촌F&B는 16.7kg 한박스에 카놀라유 가격을 5만9400원으로 14% 인상해 가맹점에 공급했다.

직장인 조모(34)씨는 “이제 배달비가 4000원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치킨 메뉴 1개 가격의 25% 수준이다.

이제는 교촌에서 주문하지 않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

교촌F&B는 2018년 치킨 프랜차이즈 최초로 배달료를 도입하면서 이미 한 번 히트를 쳤다. 원래 배송비 2000원을 도입했는데 나중에 3000원으로 인상했다.

지난해 11월 이 프랜차이즈 사업자는 메뉴 가격을 500~2000원 인상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교촌F&B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했다는 주장을 반박하며, 가맹점과

이익을 공유하면 배송비를 올리지 않아도 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교촌F&B는 외식업주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겁쟁이입니다. 최근 부풀려진 식자재비, 인건비, 공과금 등을

반영해 수수료를 모두 인상했습니다. 배달료를 올리는 이유”라고 음식배달업체 관계자는 말했다.

한국브로일러협의회에 따르면 치킨집에서 사용하는 치킨 시세는 지난해 7월 1kg당 3923원에서 이달 4692원으로 20% 올랐다.

식용유 가격도 국제 곡물 가격 폭등으로 두 자릿수 폭등했다.

교촌F&B는 16.7kg 한박스에 카놀라유 가격을 5만9400원으로 14% 인상해 가맹점에 공급했다.

“교촌F&B는 외식업주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겁쟁이입니다. 최근 부풀려진 식자재비, 인건비, 공과금 등을

반영해 수수료를 모두 인상했습니다. 배달료를 올리는 이유”라고 음식배달업체 관계자는 말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교촌F&B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했다는 주장을 반박하며, 가맹점과 이익을 공유하면 배송비를 올리지 않아도 된다며 반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