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철 후보자는 눈덩이처럼 쌓인 비난

김인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가족이 자신이 가까운 협회로부터 부당하게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부인하며 모든 절차가 공정하다고 주장했다.

김인철

김 위원장을 대변하는 교육부 국회 인사청문회는 10일 성명을 내고 김씨 가족이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김씨가 대한풀브라이트 동창회 회장이라는 이유로 김씨 일가를 수혜자로 선정했다는 의혹은 근거 없는 주장일
뿐이다”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이날 김 위원장의 배우자와 아들도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받아 딸과 함께 미국 대학에서
공부하거나 일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강씨에 따르면 김씨 배우자는 2004~2005년 템플대학교 교환교수이자 숭실대학교 교수로 재직했다.
그의 딸과 아들은 2014년과 2016년 사이에 코넬 대학교에서, 2016년과 2018년 사이에 콜롬비아 대학교에서 각각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김 전 한국외국어대학교 총장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풀브라이트 장학생을 위해 설립된 단체인 한국풀브라이트
동문회 회장을 역임했다. 풀브라이트 장학금으로 1996년부터 1997년까지 미국.

장학금 프로그램은 주한미주한인교육위원회에서 주관하며 학생과 교수가 미국 내 대학에서 공부하거나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강씨는 “김씨의 가족들은 매년 선발된 소수의 사람들에게만 장학금을 지급하는 장학금을 받았다”고 말했다. “
그 과정에서 어떤 잘못이 있는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김인철 는 장학생 선발 과정에 자신이 개입한 것이 ‘불가능’하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성명은 “1960년대부터 60년 동안 미국 정부가 운영해 온 장학사업에 대해 증거 없이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한국뿐만 아니라 160여 개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장학사업의 공정성에 대한 명예훼손”이라고 밝혔다.

미주한인교육위원회는 교육부 장관이 지명한 한국인 5명과 주한미국대사가 임명한 미국 시민 5명으로 구성돼 있다고
김 국장은 설명했다.

“한국인 5명 중 2명이 외교부 공무원이어서 외부 영향으로 선발 과정이 어려울 수 있다. (가족들이) 공정하게 선발됐다”고 적었다.

김 위원장의 장관 지명 이후 논란이 일고 있다. 그는 대학 총장으로 재직하면서 민간 기업의 비상임이사로 일하고
부분적으로는 군 복무 중 석사 학위를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김씨는 학생 부모에 대한 부적절한 정보를 수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학은 2015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부모가
고위공직자, 국회의원, 의사인지 아니면 사회적으로 영향력 있는 직업을 갖고 있는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Kim은 또한 학생들을 학대한 것에 대해 비판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Kim이 대학 정책에 항의하는 학생들에게 소리를
지르는 동영상이 다시 등장했습니다.

카지노 솔루션 제작

한편, 한국외국어대학교 학생위원회는 수요일 오전 김 위원장이 그 자리에 오르면 안 된다며 반대 시위를 벌였다.

다른기사 더보기

위원회는 “교육부 장관은 공교육을 강화하고 대학을 감시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며 “김 위원장이 소통 없이
교육부를 이끌 수 있을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