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여제’ 김연경과 함께 했던 결정적 순간들



‘배구여제’ 김연경이 대표팀 은퇴를 선택했다. 김연경은 12일 협회사무실에서 오한남 배구협회장과의 면담을 통해 대표팀 은퇴 의사를 밝혔고 오 협회장도 김연경의 뜻을 받아 들이기로 했다. 이로써 한일전산여고(현 수원전산여고) 3학년이던 지난 2005년 FIVB 월드그랜드 챔피언스컵을 통해 성인 대표팀에 데뷔했던 김연…
기사 더보기


스포츠토토 분석의 모든것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