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년의 명가’ FC서울은 어쩌다 동네북이 됐나



한때 K리그를 대표하던 명가 FC서울의 부진이 길어지고 있다. 서울은 지난 3월 수원과 시즌 첫 슈퍼매치(2-1) 이후로 무려 두달동안 승리를 추가하지 못하고 있다. 당시만 해도 서울은 리그 2위였지만 최근 9경기에서 3무6패의 초라한 성적을 거두며 어느덧 11위(4승 3무 8패 승점 15점)까지 추락했다. 이제 최하위 광주(승…
기사 더보기


스포츠토토 분석의 모든것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