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의 부진… 새 희망으로 떠오른 스털링·그릴리시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라힘 스털링과 잭 그릴리시의 활약에 힘입어 유로 2020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잉글랜드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D조 3차전에서 스털링의 결승골을 앞세워 체코를 1-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2승 1무(승점 7)를 기록, D조 1위로 마감했다. 체코…
기사 더보기


스포츠토토 분석의 모든것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