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rles Hunt 신부

Charles Hunt 신부: 선교사이자 신부, RAS 회장, 순교자
왕립아시아학회(RAS) Korea는 122년의 역사 동안 56명의 회장을 역임했다.

Charles Hunt 신부

토토사이트 46명의 남녀가 자발적이지만 바쁜 역할을 했습니다.

그 중 7명은 비연속적으로 여러 임기를 수행했습니다.

그들은 여러 계층에서 왔습니다. more news

1900년에 선출된 초대 대통령을 비롯해 당시 서울 주재 영국 고위 외교관이었던 존 H. 거빈스를 비롯한

많은 외교관들이 있었습니다.

은행가, 사업가, 선교사, 학자 및 미군 구성원들이 협회에 충실하게 봉사했습니다.

한국인, 독일인, 영국인, 네덜란드인, 미국인, 캐나다인, 프랑스인 등이 장교 및 평의원의 긴 목록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여러 면에서 RAS Korea의 역사를 돌이켜보면, Charles Hunt 신부는 그의 전임자 및 후계자들과 마찬가지로

평범한 코리아필(한국과 한국적인 것을 사랑하는 사람)이었습니다.

헌트가 1915년 처음 한국에 왔을 때 성공회 선교사였습니다. 그의 선교 단체인 해외 복음 전파 협회(S. P. 복음.

1889년 영국에서 태어난 헌트는 대학을 졸업하고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강화도로 갔다가 1916년 집사로 서품을 받았습니다. 강화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성공회가 시작된 곳입니다.

그 후 헌트는 충북으로 가서 진천에 있는 회중을 섬겼습니다.

Charles Hunt 신부

1917년 사제로 서품을 받고 서울로 이사하여 1917년 현재의 대성당 자리에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었던

대성당 교회에서 봉사했습니다.

John Corfe 주교는 1890년에 땅을 사서 건물을 봉헌했으며 현재의 대성당은 1922년에 착공했습니다.

헌트 신부는 열렬한 연극 연출가였으며 1920년대와 1930년대에 서울외국인학교와 대성당 등 여러 장소에서

연극을 제작하고 감독했습니다.

그는 셰익스피어 연극 시리즈를 오랫동안 운영했고 외국인 커뮤니티와 한국인과 일본인이 영어를 배우는

공연을 가졌습니다.

헌트는 성공회 신학교의 교수로 젊은이들을 사제로 훈련하고 교회 역사와 음악을 가르치며 바빴습니다.

그는 한국 성공회 잡지인 Morning Calm에 어린이를 위한 정기 칼럼을 기고했습니다.

그는 또한 대성당 근처에 있는 거리의 소년들과 고아들을 위해 교회에서 지은 호스텔에서 아이들을 돌보는

일을 도왔습니다. 헌트는 경기도에서 선교를 담당하며 여주에서 몇 년을 보냈다.

그곳에 있는 동안 그는 이 지역의 유적지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마을과 주변 지역에 대한 그의 에세이는 RAS Korea’s Annual Transactions, vol. 31(1948-49).
Charles Hunt 신부는 1935년 RAS Korea의 회장을 역임했습니다.

그의 친구이자 멘토인 한국 성공회 주교인 Mark Trolllope 주교는 Hunt가 한국에 있을 때 RAS Korea 회장으로

3번의 비연속 임기를 수행했습니다.

트롤로페는 1930년 영국 고베항에서 영국 램베스 회의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던 배의 충격으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헌트는 1940년 유럽에서 1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한국을 떠났다.

그는 전쟁 중에 해군 군목으로 복무했지만 1949년 RAS Korea의 부사장으로 선출될 때까지 한국으로 돌아갈

수 없었습니다.

1950년이 시작되면서 Hunt는 RAS Korea 회장으로 다시 선출되었지만 그의 임기는 1950년 6월 25일 북한군이

서울을 침공하면서 단축되었습니다.